본문 바로가기
쓴 글/연극

침입자와 계엄령

by 土火 towha 2020. 5. 11.

요즘 모리스 메테를링크의 <침입자>(Intruder)와 알베르 카뮈의 <계엄령>(State of the Siege)이라는 두 작품이 생각난다. 그렇게 재미있게 읽었던 희곡들은 아닌데 코로나 바이러스와 자꾸 연상이 된다.

출처 : 아마존

보이지 않는 공포, 격리, 페스트, 독재 등등

코로나로 심신은 피로하지만 상상력은 그 어느 때보다 자극된다.

<침입자>는 상징적인 작품이고 <계엄령>은 희랍극 스타일의 작품이다. 둘 다 공포를 다루고 있는데 <침입자>의 경우 실내의 한정된 공간 안에서의 심리적 공포를 표현했다면 <계엄령>은 여러 연극적 표현 양식들을 혼합한 스펙터클한 구성을 통해 사회적 공포를 표현한다. 물론 희곡을 읽는 재미는 별로 없다. 특히 <계엄령>의 경우 길고 복잡하다. 읽은 시기도 꽤 오래 전이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 생각이 난다, 생각이.
그건 분명 좋은 징조같다.
책장을 뒤져 옛날 희곡집을 꺼내 다시 읽으며 상상을 이어나가본다. 
그리고 깨닫지 못했던 재미를 새롭게 찾아 본다.

'쓴 글 > 연극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앙또넹 아르또(Antonin Artaud)의 잔혹연극(The Theatre of Cruelty)  (0) 2020.05.17
침입자와 계엄령  (0) 2020.05.11
피스카토르(Erwin Piscator)  (0) 2020.05.08
충돌(Crash)  (0) 2020.05.07
환경 연극(environmental theatre)  (0) 2020.05.02
가면(mask)에 대해서(2)  (0) 2020.04.27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