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사는 이야기/일기&잡담

예쁜 눈

by 土火 towha 2020. 5. 19.

코로나의 역설인지 마스크로 하관을 가리고 다니니 사람들이 다들 잘 생겨 보인다.

코로나 이후에도 계속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겠다.

평소 대화를 할 때 남의 눈을 잘 안 봤는데 이제 눈을 보고 얘기를 많이 하게 되니까

사람들의 눈이 이렇게 예뻤어? 하는 생각이 든다.

‘눈은 마음의 창’이라는 말이 단지 문학적 수사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닌 것 같다.

눈은 마음의 창 맞는 것 같다.

비록 껍데기에 불과하지만 다들 예쁜 눈을 가졌으니

마음도 예쁠 거라고 생각하며 잠시 미소를 지어본다. 

'사는 이야기 > 일기&잡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예쁜 눈  (0) 2020.05.19
길거리에서  (0) 2020.04.04
공연 후  (0) 2019.06.12
오랜만의 관극  (0) 2019.04.25
무제  (0) 2018.06.05
암호화폐  (0) 2018.01.13

태그

댓글0